아시아경제공동체재단, 5~6일 ‘동북아와 아시아공동체’ 포럼 개최

AECForum님

0

465

2020.11.30 14:13

조영은 기자  /  입력 2020.11.03 09:43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아시아경제공동체재단(이사장 인천대 박제훈 교수)이 5~6일 인천 쉐라톤 그랜드 호텔에서 ‘초불확실성 시대의 동북아와 아시아공동체’를 주제로 아시아경제공동체포럼(AECF; Asia Economic Community Forum)을 개최한다.


2008년 설립된 외교부 산하 비영리법인인 아시아경제공동체재단은 2009년 인천의 송도지역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고 국제도시로 본격 개발되는 것을 계기로 ‘인천을 아시아의 브뤼셀 만들자’는 비전을 가지고 AECF를 개최해 왔다.

동북아는 미중 간의 신냉전 시대로의 진입, 한일 간의 경제분쟁을 비롯해 올해 들어 급속히 진행된 코로나19 위기 등 다양한 불확실성에 기인한 위기가 산적해 있다. 이번 포럼은 이러한 불확실성이 가지는 한반도와 동북아에서의 새로운 질서 확립 전망과 아시아지역통합에 가지는 함의를 논하고자 마련됐다.

개회식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초불확실성 시대의 다자주의와 아시아공동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반기문 전 총장은 평소 아시아만 지역협력체가 없다는 점을 지적해 왔기 때문에 북핵문제와 더불어 미중 간의 패권경쟁을 해결하기 위한 ‘동북아지역협력체’ 구성을 제안할 예정이다.

‘동북아와 유럽의 비교시각에서 본 지역통합의 정치경제학’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총회에서는 버클리대의 제라르드 롤랜드 교수가 ‘코로나 시대의 아시아와 세계에서의 중국의 지정학적 야심’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김원수 전 유엔 사무차장이 ‘동북아 협력의 미래 방향’이라는 주제로 동북아 신질서 구축의 가능성을 논한다. 마지막으로 유엔대학의 필립 롬바르디에 비교지역통합연구소장이 ‘구 지역주의에서 신 지역주의 이행 아니면 복귀?’라는 주제로 글로벌 지역주의의 전반적 트렌드를 분석한다. 

이외에도 포럼은 2일간 총 15개의 세션에 42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이후 박제훈 아시아경제공동체재단 이사장이 이틀간의 포럼 논의를 정리해 한반도를 둘러싼 초불확실성을 제거하기 위해 공동체정신에 기반한 초협력적 리더십이 절실하다는 내용을 담은 2020 인천선언(Incheon Declaration 2020)을 발표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공동체재단은 2017년부터 AECF 활동의 축적을 바탕으로 SSCI 급 국제 저널 발간을 준비해왔다. 올해 포럼에서는 저명 국제적 출판사인 엘스비어가 발간하는 새로운 저널인 <아시아와 글로벌경제(Asia and the Global Economy; AGE)>의 출간을 축하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엘스비어 그룹의 YS Chi 회장이 축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 참여와 현장 참여를 병행하는 빙식으로 포럼이 진행된다. 포럼 주요 세션이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된다.





출처 : 한국대학신문 - 409개 대학을 연결하는 '힘'(http://news.unn.net)
twitter facebook google+